상단여백
기사 (전체 3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강정마을 잔치 푸지다는 말은 이젠 옛말
세대변화로 요즘 혼인잔치는 하루로 끝나버려 옛 옹골진 잔치는 찾아 볼 수 없다. 잔치엔 먹으러 가고 장사가 나면 큰 일 났다고 말했다....
윤세민  |  2015-06-17 09:29
라인
해녀 불턱 풍속도와 원담
1970년대까지만 해도 해변마을 바닷가에는 돌담으로 두른 원형 모양의 불턱과 제주만의 독특한 어로방식인 원담이 있었다. 불턱은 돌담 구...
서귀포신문  |  2015-06-10 10:33
라인
먹은 "오몽"은 제주 선인들의 삶의 예지
제주 말이 갖고 있는 풍부한 어휘들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 길에서 마주치면 웃어른이던 아랫사람이던 간에 가리지 않고 하는 인사말이 "어...
윤세민  |  2015-06-03 08:57
라인
꿩망(望) 동산과 참새구이
서귀포시 강정마을은 예로부터 물이 많아 전답(田畓)이 넓어 곤쌀 고장으로 널리 알려서 있다. 어딜가나 맑은 샘물이 사철 솟아 나 늙은 ...
서귀포신문  |  2015-05-27 09:11
라인
정감의 탯줄 올레가 사라진다.
언어도 인간처럼 생로병사가 있는가 보다. 제주어가 한때 홀대 당하다보니 예전에 많이 쓰던 말들은 들을 수 없다. 말이 사라지는 일은 그...
윤세민  |  2015-05-20 11:02
라인
삼매봉 황우지 해안 일본군 진지동굴은?
증언에 앞서 서귀포 삼매봉 황우지 해안가에 있는 일본군 진지 12동굴 구축 작업시기인 1945년 필자는 서귀포 남(南)소학교 고등과 2...
윤세민  |  2015-05-13 10:56
라인
강정 큰 내와 은어
강정마을 큰 내는 예나 지금이나 맑은 물이 흐르고 있다. 서귀포시 상수운이 조성되므로 인해 유수량은 감소됐으나 수질은 여전히 일급수로 ...
윤세민  |  2015-05-06 09:49
라인
‘문전 나그네’의 응보(應報)
흥부는 다리를 다친 제비를 구해 준 갚음으로 박씨를 얻어 심어, 거기서 연 박 속에서 금 은 보화가 나와 벼락부자가 됐다는 우의소설은 ...
윤세민  |  2015-04-29 09:33
라인
나도향 풍기는 논두렁 문화
예전 같으면 오곡이 무르익는 가을철에는 내 고향 강정마을 들판은 나록 황금물결이 넘실거려 일대 장관이었다. 논두렁을 걷고 있으면 프랑스...
서귀포신문  |  2015-04-22 09:30
라인
한라 산세를 음미해 온 제주의 선인들
한라산은 명산이고 영산이다. 첩첩 산이 아니라 홀 산인데도 우뚝 솟아올라 제주의 숱한 역사를 깊이 간직하고 있다. 또 어머니의 푸근함을...
윤세민  |  2015-04-15 10:31
라인
돌아와요 돌아와. 따뜻한 품안으로...
내일 모레면 제주 4·3이 67주년을 맞는다. 아직도 그 상혼(喪魂)은 악몽으로 나를 괴롭히고 있다. 글을 쓰고 싶어도 꾹 참기로 결심...
윤세민  |  2015-04-08 09:18
라인
가파도에 얽힌 옛 이야기들-2
3.가파도 개웃 젖. 처음으로 서울 만찬 장 특선 메뉴로.막상 오래 섬에 머문다고 해도 이틀 밤만 지나면 떠날 수 있겠지 나름대로 짐작...
윤세민  |  2015-04-01 10:05
라인
가파도에 얽힌 옛 이야기들-1
이 가파도에 얽힌 옛 이야기는 1960년 7월, 미국 피파디 교육재단 후원으로 이루어진 제주도 학술조사단이 왔을 때 가파도에서 낳아, ...
윤세민  |  2015-03-25 10:06
라인
달리는 흉기에 빼앗긴 오솔길
길에 대한 원망과 두려움이 많다. 신작로가 응당 우리 강정마을을 거쳐 갈만한 곳인데도 우회로 오지마을이 돼 버렸다.선인들은 고작 우마가...
윤세민  |  2015-03-09 09:0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김성은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9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