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29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고]사무장병원과 특별사법경찰권
사무장병원은 의료법에 따른 의료기관을 개설할 수 없는 일반인이 의료인을 고용하거나 명의를 빌려 불법으로 개설한 요양기관을 일컫는다. 다...
서귀포신문  |  2019-03-29 17:43
라인
최저임금법 개악 중단하라!
최저임금 1만원!!최저임금이 2017년 6,470원, 2018년 7,530원, 2019년 8,350원으로 매년 인상되었다. ‘정말로 최...
서귀포신문(성명애)  |  2019-03-28 10:35
라인
[기고]제71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을 앞두고
제71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이 다가오고 있다. 언제나 그랬듯이 시어머니는 올해도 추념행사에 참석하실 것 같다. 늘 하시는 말씀...
서귀포신문  |  2019-03-28 10:31
라인
<독립신문> 창간 100년 후 서귀포에서 일어난 일
서재필은 개화파 지식인으로 1884년에 박영효, 김옥균 등과 갑신정변을 일으켰다. 거사가 실패로 끝나자 일본으로 도피한 후 미국 망명길에 올랐다. 이후 서재필 앞에 파란만장한 삶이 이어졌다.그는 가구상회에서 일을 하...
서귀포신문  |  2019-03-28 09:04
라인
학대는 오직 침묵 속에서 자란다
저는 오늘 여러분에게 가정폭력과 관련하여 동영상을 하나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레슬리 모건 스타이너라는 하버드 출신의 여성이 자신의 ...
서귀포신문 (송주연)  |  2019-03-27 14:40
라인
렛츠런파크 제주, 민방위의 날 화재 예방훈련 실시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제주(본부장 윤각현)는 지난 3월 20일(수) 제410차 민방위의 날을 맞아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화재예방 훈련을...
서귀포신문  |  2019-03-22 08:08
라인
[사설] ‘쓰레기 수출 금자탑’을 쌓은 1등공신들
MBC ‘PD수첩’이 지난 12일에 ‘쓰레기 대란 1부, 세부로 간 크리스티나’를 방영한 후 제주자치도의 주먹구구식 쓰레기 처리방식이 세상에 알려졌다.방송에 따려면, 쓰레기 처리업자가 지난 2017년부터 대한민국 쓰...
장태욱  |  2019-03-20 14:13
라인
인면수심 성폭력, 사실은 교통사고 보다 훨씬 빈번
이번 주 가장 핫한 뉴스는 뭐니 뭐니 해도 몇몇 연예인들의 단톡방 안에서 벌어진 성폭력, 성매매 관련 보도일 것입니다. 정준영 동영상이...
장태욱  |  2019-03-20 10:24
라인
산적한 문제들, 조합장 당선을 기뻐할 수만 없는 이유
제2회 전국동시조합방선거가 13일, 마무리됐다. 서귀포 지역에 소재한 15개 협동조합도 선거를 거치며 새로운 조합장을 선출했다.이번 조...
서귀포신문  |  2019-03-14 00:36
라인
동료의 책상은 왜 밖으로 내쳐졌을까?
지난 토요일 오후, 제주시청 어울림마당에서 진행된 ‘3·8세계여성의 날’ 행사에 참여했습니다. 3·8세계여성대회는 1908년에 미국에서...
장태욱  |  2019-03-13 11:00
라인
[기고]숙박업소 과잉공급 이제는 멈춰야
최근 서귀포시숙박협회 임원과의 간담회에 참석한 적이 있다. 대부분 평생을 여관 또는 모텔업을 했으며, 나이도 많이 드신 분들이었다. 대...
서귀포신문  |  2019-03-11 15:42
라인
[사설]크루즈 관광,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The devil is in the detail).’ 문제점이나 어려운 요소가 세부사항 속에 숨어있다는 의미다. 즉 무슨 일을 도모할 때는 대의적 목표를 중시할 게 아니라, 세부사항에도 신경 ...
서귀포신문  |  2019-03-06 14:51
라인
올레시장, 회 한 점에 타향살이 외로움 날리는 곳
제가 근무하는 상담소는 서귀포 시내의 매일올레시장 주변부 한 자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점심을 마치고 잠깐 짧은 산보를 한다거나, 퇴근...
서귀포신문 (송주연)  |  2019-03-06 12:47
라인
[사설] 누가 누구를 사면한단 말인가?
한국 저널리즘 지성의 최고봉으로 불리는 리영희 선생은 전두환 군부의 서슬이 시퍼렇던 80년대에 ‘해방 40년의 반성과 민족의 내일’이란 글로 친일파들이 여전히 득세하는 세태를 꼬집었다.리영희 선생은 당시 광복절 기념...
장태욱  |  2019-02-27 15:23
라인
남편에 찔리고, 가스통으로 머리 얻어맞은 아내.. 결국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어느 날, 정말 뜻밖의 상황을 맞닥뜨릴 때가 종종 있습니다. 지난 주, 친구 배우자의 부고를 단톡에서 접하고는 너무나...
서귀포신문(송주연)  |  2019-02-27 10:23
라인
[기고]인구문제, 도시의 인구는 얼마가 적정한가?
최근 언론보도를 보면 인구절벽이라는 단어를 자주 접하게 된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행정에서는 생소하게 사용하던 단어였지만 지금은...
서귀포신문  |  2019-02-21 17:34
라인
매일 반복되던 남편의 폭력, 그런데 어린 아들도..
4년간의 자원봉사 시절을 마감하고 대표로부터 상근자로 일해 달라는 부탁을 받고 상담원으로 근무하던 시절의 이야기입니다.2000년도 즈음...
서귀포신문(송주연)  |  2019-02-20 15:45
라인
[사설] 예래단지 방치하는 ‘나쁜 분들의 전성시대’
예래휴향형주거단지 사업이 대법원 판결로 좌초됐지만 제주자치도나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국토부 등 사업을 추진했던 기관들이 후속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는 예래동 해안이 유령도시로 장기 방치될...
장태욱  |  2019-02-20 15:22
라인
[기고]길거리 배회 어르신, 부모라는 인식으로 보호 돼야,...
오늘도 우리의 부모님들이 길거리를 배회하고 있다. 최근들어 고령사회가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치매어르신의 실종 · 가출신고가 급증하고, 발...
서귀포신문  |  2019-02-19 16:29
라인
[기고] "쌀, 김치 그만"…'수요자 중심' 표선면 기부문화 선도
현재 우리나라는 어려웠던 과거와 달리 기부문화가 어느 정도 정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우리나라 전체 모금액에서 개인 기부금이 차...
서귀포신문  |  2019-02-19 10:5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김성은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9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