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베케(VEKE)가드닝 카페를 만나다
제주의 다양한 모습들이 방송을 통해 비춰지면서 제주인들의 삶의 모습역시도 대도시 아파트의 모습으로 점차 바뀌어간다. 우후죽순처럼 들어서...
송민규  |  2018-10-22 09:22
라인
추억잠긴 유년시절 즐겨먹던 보말, 궁합도 안보는 단*짠 조합의 오리두루치기 '제주 부싯돌 식당'
음식에 대한 새로운 도전을 좋아하지 않는 입맛 까다로운 나는 바쁜 일정탓에 시내에 위치한 아담한 식당을 방문했고, 정말 괜찮은 단골집이...
김민수  |  2018-10-22 09:11
라인
인생 토스트와 핫도그, 내 지난 날 청춘의 온도와 추억이 담긴 인생 푸드트럭 ‘원조 솔오름 전망대 푸드트럭’
푸드트럭은 낭만이자 로망이다. 최근 TV를 보면 거의 모든 프로는 먹방이 대세인 시대다. 육지는 물론 제주와 해외 어느 관광지에서도 푸...
팀, 서귀포 신대장  |  2018-10-22 09:09
라인
찬 바람이 불면 뜨끈한 수제비에 매콤한 김치김밥 앞에 둘러앉아 먹는 오! 나의 인생 수제비 '신촌수제비'
사람도 많고, 가게도 많고, 변화도 많은 서귀포의 이중섭 거리. 대향 이중섭. 그는 불과 11개월이었을 뿐인데 서귀포에 남기고 간 그의...
팀, 서귀포 신대장  |  2018-10-22 09:06
라인
제주여성이 만든 메밀과 바싹불고기의 자청비 코스요리, 한땀 한땀의 철학으로 먹는 효돈마을 ‘베지그랑’
' 나는 요리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꿈을 만들고 있는 것이다 '효돈마을 골목길 돌담 안, 오소록하게 자리잡은 제주스러운...
팀, 서귀포 신대장  |  2018-08-24 10:31
라인
지상낙원에서 먹는 한 여름의 닭백숙 한마리, 제주도민들의 여름 피서지 ‘강정천’ ‘속골’ ‘악근천’ 계절음식점
입추가 지났음에도 무더위는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매년 제주를 강타하던 태풍조차 외면하는 올 여름이다. 역대 최고의 무더위와 열대...
팀  |  2018-08-20 09:12
라인
갓 담은 파김치를 담가먹는 뜨끈한 닭곰탕, 일본의 백년가게를 꿈꾸는 ‘실이네 닭곰탕’
이번 주 역시 무더운 제주날씨다. 하루하루 더 흥건하게 땀이 흘러 옷을 적시고 입 맛은 입맛대로 힘을 못 쓴다. 게다가 냉면도 지겹고 ...
팀, 서귀포 신대장  |  2018-07-25 16:39
라인
더우면 더울수록, 비오면 비올수록 찾아가고 싶은 추억 한 그릇의 가게 '평양면옥'
바야흐로 무더운 여름이다. 연일 내내 뉴스와 신문에서는 폭염으로 인한 각종 사건이 끊이질 않고 있다. 그것이 여름이라서 받아들여야 겠지...
팀, 서귀포 신대장  |  2018-07-18 15:16
라인
제주 서부의 가장 아름다운 전망을 볼 수 있는 곳 ‘숨비나리’
장마와 태풍으로 흐렸던 날들 탓에 더불어 기분도 울적했다. 울적한 기분도 잠시뿐 내 눈앞에 펼처진 장관에 평온이 찾아오고 제주 하늘은 ...
김민수  |  2018-07-18 15:01
라인
<신나게(신‘대장의 나‘는 우리동네 골목가게’를 응원합니다) >
제주올레 7코스 법환바당 골목안 포장마차 ‘천백꼬지’이곳의 모든 것들은 가벼워진 주머니에게 괜찮다며 다독여준다.불켜진 밤, 동네어르신들...
팀, 서귀포 신대장  |  2018-05-24 14:30
라인
송산 컬쳐트랙 가 봅데강?
지난 주에는 자전거로 서귀포의 봄을 만나러 떠났으니 이번 주에는 좀 더 느린 속도로 서귀포의 봄 속을 유유자적(悠悠自適) 걸어보기로 하자. 서귀포(西歸浦)라는 지명의 유래를 담고 있는 서귀포항과 정방폭포를 품고 있는...
팀, 서귀포 azallam  |  2018-05-24 14:29
라인
‘서귀동닷컴’ 오픈, 서귀포 문화커뮤니티 목표
‘서귀동닷컴’ 오픈, 서귀포 문화커뮤니티 목표 ‘우물 밖 학교’·사진전 ‘잡음(雜音, 제주음악사) - 사진가의 눈’ 통해 원도심 활성화·지역 문화예술 채널 견인지난 3월 ‘다시 찾는 중섭도(仲燮島)’를 2018년 캐...
김민수  |  2018-05-14 10:06
라인
마라도 관광 열병, 치유가 필요하다!
마라도는 지금 열병에 시달리고 있다.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를 찾는 관광객들의 끊이지 않는 발길에 기쁨의 열병을 앓고 있고, 점점 늘어나...
팀, 서귀포 azallam  |  2018-04-26 15:5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8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