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람들로 바글바글했던 그 때를 어찌 잊으랴'
솔동산길은 1950년대에서 1970년대 중반까지 서귀포의 명동이라고 불릴 만큼 번화가 였다. 하지만 그 이후 도시정비와 신도시 건설 등...
박소정  |  2013-04-08 08:38
라인
축하의 휘호
▲ 축하의 휘호 ▲ 서예작가 현수언 약력 -초등학교장 역임-소암선생 사사(17년)-제주도전 초대작가-신혼부부에게 축하글 써주기(천지연1...
서귀포신문  |  2011-04-15 11:07
라인
축하의 그림
▲ 어울림의 공간-제주환상 2010년 作 ▲ 화가 김품창 약력 -2001년 서울에서 제주도로 가족과 입도-대한민국미술대전, MBC미술대...
서귀포신문  |  2011-04-15 10:55
라인
축하의 시
맨 처음 이 들녘에 횃불을 단 그는 누구인가맨 처음 공중에깃발을 단 그는 누구인가公論과 正論의 메아리가 되어서不滅의 平和가 되어서호밀밭...
서귀포신문  |  2011-04-15 10:4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697-810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정로 62번길 4, 4층(서귀동 만남빌딩)  |  찾아오는 길 : 만남빌딩 4층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안창흡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7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