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제주해녀’ 외신기자 취재 열기싱가폴 등 중화권 적극 홍보 계획
설윤숙 | 승인 2017.03.20 16:07

제주해녀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 유산 등재를 계기로 싱가포르 대표 공영방송인 Channel News Asia(CNA)가 제주를 방문해 영등굿 현장과 해녀박물관, 해녀물질작업 등을 취재했다.

CNA 동북아 기자 Wei Du는 지난 3월 9일부터 제주도 수산자원 관계자와 함께 함덕어촌계를 찾아 해녀들의 무사안녕과 올해 수산물이 풍성하길 기원하는 영등굿 현장을 촬영하고 해녀박물관을 방문해 해녀홍보영상, 해녀사진을 협조 받고 제주해녀의 삶과 물질도구 등을 흥미롭게 취재했다.

성산어촌계에서 해녀들이 마을어장에서 물질작업하는 것을 수중 촬영하고 해녀들의 생활상을 인터뷰하는 등 해녀들의 문화와 생업을 직접 취재하기도 했다. 특히 해녀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힘든 해녀물질 작업을 언제까지 할 계획이며 왜 하는지, 해녀를 위해 행정에서 어떤 지원을 받고, 만족하고 있는지, 해녀가 계속 줄어들고 있는 것에 대한 염려는 없는지 등에 대해 취재를 진행라기도 했다.

제주자치도는 이번 취재가 제주 해녀들의 생업과 문화 등을 내용으로 싱가포르 전 지역 및 동남아, 중앙아시아 등 24개 국가에 방송되는 만큼 지속적으로 외국방송사 및 외신기자 등 언론 취재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제주해녀의 우수성을 홍보하는데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설윤숙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윤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697-810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정로 62번길 4, 4층(서귀동 만남빌딩)  |  찾아오는 길 : 만남빌딩 4층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안창흡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7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