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에세이-노고록이]
땅은 쉬어도 농부는 쉴 틈이 없다씨마늘 준비, 사실은 자식농사 밑천을 장만하는 일이다
장태욱 | 승인 2017.07.17 15:07

대정읍 신도리 농가, 장마가 지나고 무더운 날인데 노부부의 손길이 씨마늘 준비로 분주하다. 마늘은 채소작물 중 수익성이 대단히 높은 작물이나 경영비의 상당액을 종묘가 차지한다. 그래서 씨마늘을 손수 준비할 수밖에 없다.

마늘은 종자를 잘 맺지 못하기 때문에 영양번식에 의해 증식되고 있다. 마늘 저장에서 가장 중요한 요인은 수분이다. 6∼7월 초에 수확한 직후 마늘의 수분함량은 약 80%정도인데, 장기저장을 위해서는 수분함량이 줄어들도록 건조시켜야 한다. 대개의 경우 수확 후 통풍이 잘 되는 장소에서 건조시켜야 한다.

장마를 무사히 넘긴 마늘을 분리기를 통해 쪽을 분리하는데, 통마늘 전체가 일일이 쪽으로 분리되지는 않는다. 그래서 기계를 통해 나온 마늘을 농부가 다시 손으로 분리하고, 그 중에 크기가 너무 작거나 큰 쪽은 가려내야 한다.

시간과 노력을 들여 종구 준비를 마치면 8월 중순부터 땅을 갈고 파종을 한다. 땅이 쉬고 있어도 농부는 쉴 틈이 없다.

농부들은 “마늘 농사는 일 년 내내 일이 없을 때가 없다”며 “그래도 이 덕에 자식들 공부시키고 결혼시켰으니 보람”이라고 했다. 농부의 손길이 늘 분주한 건 이 일이 자식 농사의 밑천이기 때문일 게다.

장태욱  taeuk30@naver.com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태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안창흡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7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