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난무’ 등 우성 변시지 화백 작품 귀환장수익 객원기자
서귀포신문 | 승인 2017.08.11 11:26

-미국 스미소니언 박물관 10년 전시계약 만료

이대로 가는 길 2006

미국 스미소니언 박물관에 전시됐던 우성 변시지 화백의 작품이 고향 서귀포로 돌아왔다.

8월 11일, 공익재단 아트시지(이사장 변정훈)에 따르면 “미국 스미소니언 박물관으로부터 전시 계약기간인 10년이 지남에 따라 반환받았다”고 밝혔다.

변시지 화백의 아들 변정훈씨가 맡고 있는 재단 아트시지가 돌려받은 작품은 100호 크기의 두 점이다. 한 작품은 ‘이대로 가는길’이고, 또다른 작품은 ‘난무’.

난무

이들 작품은 소미소니언박물관과의 계약기간인 10년이 지남에 따라 돌려받고 재단 아트시지 소장품으로 편입된다.

우성 변시지 화백

스미소니언박물관에 이들 작품 전시를 위한 임차 공간과 보험 및 관리비용으로 월 1억원이 들었다면 지난 10년간 관리비용으로만 120억원 정도가 들었다고 볼 수 있다. 스미소니언박물관은 세계 최대의 미국 국립박물관 콜플렉스로, 가장 많은 관람객이 찾는 박물관이다.

재단 아트시지는 돌려받은 작품을 앞으로 적당한 시기에 일반인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우성 변시지 화백은 서귀포 출신으로 ‘폭풍의 화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제주의 색깔을 완성시킨 화가로, 지난해 사후 3년만에 정부로부터 보관문화훈장을 추서받기도 했다.

작가는 가고 없지만 작품은 영원히 우리 곁에 남아 가슴 뭉클하게 만든다.

                                                                                       장수익 객원기자

※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서귀포신문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안창흡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7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