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새로 나온 책
<신간소개> 『사랑은 피고 지는 일이라 생각했다』김병심의 여덟 번째 시집
설윤숙 | 승인 2017.11.27 14:07
김병심 지음 / 140*195 / 118쪽 / 도서출판각 / 8,000원

사랑은 피고 지는 일이라 생각했다』는 김병심 시인의 여덟 번째 시집이 출간됐다.총 5부 66편이 담긴 시집은 ‘사랑’에 대한 내면 체험을 시적 형상화한다.

시를 쓰게 하는 힘은 ‘만남’이 아니라 ‘그리움’이다. 짝사랑이 시를 더 잘 쓰게 하고, 더 가슴이 아리게 다가온다. 곁에 없는 이를 떠올리며 아껴먹는 사랑의 간절함과 지속성을 토대로 삼았다.

시집에 담은 연서를 읽다보면, 사랑 앞에서 두려움이 없는 영혼의 풍경들을 발견한다. 어떤 때는 사춘기 소녀처럼 속이 훤하게 드러나 보여 웃음이 번진다. 사랑을 하면 보이지 않는 세계를 보게 되는 것이고 우주의 진리를 깨닫는 체험을 하게 된다. 사랑은 어리거나 나이 듦에 따라 변하는 게 아니라 동일한 세계를 갖게 한다. 제아무리 센 기백을 가진 이라도 사랑하는 대상 앞에서는 발톱과 송곳니를 감추며 연약하고도 얌전한 세계를 보여준다. 여리고 아린 몸살을 앓던 화자의 서툰 문체가 때론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자연의 총화인 꽃을 피워낸다. 김시인이 찾아낸 세계가 그러하고, 삼라만상을 살리는 서천꽃밭이 그렇다.

이 시집을 읽으면, 신이 주신 축복인 사랑이 모든 감각과 감정을 초월해 명랑하게 예술로 승화하는 과정들을 볼 수 있어 재미있고, 사랑의 예언서 같아서 흥미롭다.

설윤숙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윤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김성은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20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