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토에세이-노고록이]
동백꽃, 새봄에 맥없이 떨어지는 운명이란위미 동백나무 군락지에서..
장태욱 | 승인 2018.03.10 21:49
나무에 남아있는 동백꽃.
추위가 물러갈 무렵, 동백꽃은 맥없이 쥐고 있던 가지를 놓고 만다.
주말이라 관경객들이 몰렸다.
주변 민박집 벽에 동백꽃 그림이 정겹다.

끝날 것 같지 않던 맹추위가 물러가고 오랜만에 포근한 날이 찾아왔다. 봄철 날씨치고는 드물게 하늘까지 새파랗다. 이런 주말이면 나들이라도 떠나는 게 정상이다.

이상 한파 때문에 잊고 있던 위미리 동백나무 숲을 찾았다. 예년 같으면 2월에 꽃이 활짝 피었을 때 찾았을 텐데, 올해는 타이밍을 놓쳤다. 겨울 찬바람을 견디며 꽃망울을 터트리던 동백꽃은 추위가 물러가자 미련 없이 쥐고 있던 가지를 놓고 땅에 떨어진다. 정말 슬픈 운명을 타고났다.

아직 나무에 꽃들이 남았고, 그 꽃을 좇아 새들이 쉴 새 없이 드나든다. 그리고 그 정겨운 풍경을 찾아 관광객들이 몰렸다.

젊은 연인 한 쌍이 나무 밑을 거닐고 있다. 이들이 있어 나무는 더욱 푸르고 꽃은 한없이 붉다. 바람이 지나갈 때 꽃잎이 휘날리듯 젊은 한 쌍이 지나니 새들이 지저귄다.

100여 년 전 곶자왈에서 열매의 씨를 채취해 이곳에 심었던 현 할머니의 사연에 고개를 숙인다. 모든 게 쉽게 만들어지고, 빠르게 전파되는 디지털 인스턴트 시대. 잠시 이 숲속에서 백년대계(百年大計)를 설계하는 시간이 되었길.

장태욱  taeuk30@naver.com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태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안창흡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8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