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소년기자
고마운 분들, 주변에 너무도 많다[청소년기자] 서귀포중학교 1학년 현지환
서귀포신문(현지환) | 승인 2018.03.21 09:19

우리 주위에는 고마운 사람들이 많다. 고마운 분들은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예를 들어 등굣길에 교통정리를 해서 우리가 안전하게 지나갈 수 있게 해주시는 분들이 있다. 서귀포중학교에 신호등이 많이 없는데 선생님께서 교통정리를 해 우리가 안전하게 지나가게 해주신다.

고마운 분들은 물론 학교에도 있다. 선생님들 또한 고마운 분들이다. 우리가 고등학교, 대학교를 잘 갈 수 있게 도와주시고, 모르는 부분들을 친절히 가르쳐 주신다. 나중에 성공하면 꼭 선생님들께 감사해야 한다.

우리가 거리를 다니면 가끔씩 쓰레기를 치우시는 분들이 있다. 특히 학교주변은 학생들이 많이 다녀 쓰레기가 많은데 그 부분은 기본이고, 다른 쪽도 치워 주신다. 그렇게 힘들게 쾌적한 길을 만들어 주시는 분들을 위해 쓰레기를 막 버리지 말고 쓰레기통에 버려야 한다.

좋은 친구들 또한 고마운 사람들이다. 모든 친구들이 그런 건 아니지만 내가 시험을 잘 못 봤거나 안 좋은 일이 있을 때 위로해주는 것도 친구들이고, 좋은 일이 있으면 같이 기뻐해주는 것도 친구들이다.

학원 선생님들도 고마운 분들이다. 훌륭한 학원 선생님들은 우리를 학교 선생님들 만큼 열심히 가르쳐 주신다. 내가 어릴 때 돈은 우리가 내니까 선생님들은 열심히 안 해도 내가 손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학원도 빼먹고 놀러 가기도 했다. 그런데 열심히 가르쳐 주시는 선생님들을 보고 생각을 바꿨다. 학원 선생님들은 지불한 비용 이상으로 열심히 가르쳐 주시는 거라는 걸 알았다. 

마지막으로 너무나 당연하고 느끼고 매일 보는 분들이다. 바로 부모님 이다. 일단 우리를 태어나게 해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지만, 우리 뒷바라지하면서 고생하신다. 그러고도 아무 말씀 안하고, 지금까지도 우리를 도와 주신다.

거의 모든 사람들이 당연하게 느끼지만 자기가 부모라고 생각하면 부모님들이 얼마나 고마운지 알게 된다. 우리 다 부모님들에게 감사해야하고, 효도해야 한다. 이렇게 우리 주변에는 우리를 위해 애써 주시는 고마운 분들이 있다.

앞으로도 계속 감사하며 살아야 된다.

서귀포신문(현지환)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귀포신문(현지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8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