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삼나무 꽃가루 노출 기간 길수록 알레르기 발병 높아져제주대 환경보건센터 연구팀, 국제저명학술지 발표
양용주 | 승인 2019.08.09 14:07

삼나무 꽃가루에 오랜 동안 노출될수록 삼나무 꽃가루 감작률(알레르기 물질에 민감한 피부 반응을 보이는 비율)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환경부 지정 제주대학교 환경보건센터 연구팀(센터장 이근화, 강주완ㆍ서지영 교수)은 연구결과 삼나무 꽃가루 감작률은 제주도에 거주한 기간에 따라 1년 이하로 거주한 경우에는 3.8%, 1~2년 사이 거주자는 1.8%, 2~3년은 8.5%, 3~4년은 10.3%로 통계학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고 7일 밝혔다.

특히 4~10년 거주자에서는 14.8%, 10년 이상은 19.1%의 높은 감작률을 보였다. 

또한 이러한 감작률이 유의하게 증가하는 거주기간을 분석했을 때 25개월 이상 제주도에 거주했을 경우가 25개월 이하에 비해 삼나무 꽃가루 감작률이 약 3배정도 높게 나타났다. 

이 결과는 25개월 이상, 즉 2번 이상 삼나무 꽃가루 계절에 노출된 경우에 삼나무 꽃가루에 대한 감작률이 유의하게 증가함을 시사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다만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거주한 경우에는 삼나무 꽃가루에 대한 감작률이 더 이상 증가하지 않는 양상을 보였다. 연구팀은 “이는 삼나무 꽃가루 감작률이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는 안정기에 도달한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꽃가루에 대한 감작이 모두 증상이나 질병과 연관성을 보이는 것은 아니어서 결과 해석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연구결과 논문은 지난 7월 국제저명학술지인 <SCIENTIFIC REPORTS>에 ‘한국 성인에서 일본 삼나무 꽃가루 계절의 노출 횟수에 따른 감작률 증가(Number of seasonal exposures to Japanese cedar pollen increases the risk of sensitization: Observational study in Korean adults)’라는 제목으로 논문을 발표됐다.

삼나무는 알레르기비염, 아토피피부염, 알레르기성 결막염 등 봄철 알레르기 질환을 일으키는 주요 알레르겐으로 알려져 있다. 제주도는 한국에서도 삼나무가 많이 식재돼 있는 곳이다. 

센터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삼나무 꽃가루는 1월 하순부터 4월 중순까지 나타났으며, 특히 이른 3월에 많이 흩날리는 것으로 관찰됐다.

연구팀은 “삼나무 꽃가루가 날리는 계절에 노출된 횟수와 삼나무 감작률과의 상관관계를 알아보고자 이번 연구를 진행하게 됐다”고 했다. 

제주대 환경보건센터는 2008년 환경부로부터 알레르기질환센터지정을 받은 이후 알레르기 질환에 대한 연구와 더불어 도내 알레르기질환에 대한 조사, 분석, 모니터링, 대상자 교육 등을 지속적으로 시행해오고 있다.

양용주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용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김성은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9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