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여름 끝자락 달굴 ‘와랑와랑 in 서귀포’8월 23일, 24일, 31일, 9일 1일 등 4일간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장태욱 | 승인 2019.08.21 10:52
행사 포스터.(제주관광공사 제공)

국내 최정상급 인기 가수들이 제주월드컵경기장에 모여 신나는 여름밤 콘서트를 선사한다.

서귀포혁신도시 야간문화콘서트 ‘와랑와랑 in 서귀포’가 오는 8월 23일, 24일, 31일, 9일 1일 등 총 4일간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제주관광공사와 제주문화방송 주관한다.

제주 대표밴드 사우스카니발과 특색 있는 실력파 여성듀오 ‘바버렛츠’가 23일 금요일 첫 무대를 연다. 다채로운 OST 참여를 통해 새로운 음원 강자로 손꼽히는 김나영에 이어 인기 TV 경연 프로그램인 쇼미더머니 우승과 준우승을 나란히 차지한 나플라/루피의 목소리가 제주의 여름밤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 예정이다. 24일 토요일에는 슈퍼비/트웰브/언에듀케이티드키드에 이어 죠지, 지조의 감성힙합이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한다. ‘레게 강 같은 평화’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무장한 스컬&하하의 힘 있는 무대가 이어진다.

다음 주까지 공연은 계속된다. 소야/비아이지/써드아이를 비롯해 톡톡 터지는 음향의 치즈, 강렬한 보컬 에일리까지 여성뮤지션들의 무대로 8월 마지막 날의 공연이 진행되고, 9월의 첫날에는 데이브레이크, 십센치, 국카스텐이 차례로 무대에 올라 행사장을 찾은 팬들을 흥분시킬 예정이다. 예술불꽃화랑의 피날레 불꽃 퍼포먼스와 함께 ‘와랑와랑 in 서귀포’는 4일간 공연의 막을 내리게 된다.

지나가는 제주의 마지막 여름밤을 더욱 시원하고, 더욱 뜨겁게 만들기 위해 물과 불을 테마로 구성된 화려한 무대와 특수효과는 행사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더욱 강렬한 제주 여름밤의 추억을 남길 것으로 기대된다. 무대 전면 물대포와 자유롭게 물총놀이를 즐길 수 있는 행사장 구성부터 마지막 무대인 불꽃 퍼포먼스에 이르기까지 말 그대로 물불 가리지 않는 신나는 4일간의 공연은 행사장을 찾는 사람들에게 더욱 풍성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축제 현장에서 빼놓을 수 없는 즐길 거리인 플리마켓과 다양한 먹거리도 ‘와랑와랑 in 서귀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행사 당일 서귀포 관광지 입장권이나 서귀포 내에서 사용한 1만 원 이상 영수증을 지참하는 방문객에게는 선착순 기념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와랑와랑 in 서귀포’는 초대권 없이 누구나 무료로 입장 가능하며, 행사장 입장은 당일 16시부터 가능하다.

 

장태욱  taeuk30@naver.com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태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김성은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9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