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반려동물 이야기[신문과 함께 자라는 생각 주머니(30) ]
설윤숙 객원기자 | 승인 2019.09.05 10:57
   
▲ 이번 차시는 <반려동물 이야기>로 진행됐습니다. 반려동물 양육인구 1000만 시대에 반려동물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마음가짐이 우선시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국내 반려동물 양육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어섰다고 합니다. 이와 함께 반려동물과 관련된 다양한 이슈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반려동물을 위한 호텔, 고급사료, 고급용품, 애견 카페 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을 위한 보험, 장례사, CCTV 등 반려동물을 위한 여러 서비스 형태의 상품이 나오고 있으며 이와 함께 반려동물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 변화를 위한 제도 및 법률 등도 마련되고 있습니다.

이번 차시는 ‘반려동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생각할 수 있는 시간으로 마련했습니다.

“예전에는 애완견이란 말을 사용했지. 그러나 요즘은 애완견이란 말보다 반려견이란 단어가 더 익숙할 거야. 반려동물과 애완동물. 어떻게 다를까? 나의 생각을 적어보자”

반려동물과 애완동물에 대한 개념 짚기에서 시작합니다. ‘반려’의 의미에서 ‘가족처럼 생각하여 가까이 두고 보살피며 기르는 동물’을 반려동물이라 말할 수 있습니다.

반려동물에 대한 개념을 짚어보고, 나의 경험을 통한 이야기를 서술합니다.

“동물을 키워본 경험이 있는 친구는 반려동물이 있을 때 좋은 점/ 나쁜 점/ 마음가짐에 대해 적어보고, 경험이 없는 친구는 내가 반려동물을 키운다면 어떤 동물을/ 왜/ 키울 때 필요한 마음가짐은 무엇일지에 대해 생각해 보자”

자기 생각을 발표하며 피드백을 통해 생각 나눔을 합니다.

“이제는 <기사>를 통해 반려동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거야. 반려동물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다양한 기사들이 많은데, 그중에 반려동물과 관련해 바뀌고 있는 사회적 분위기와 관련된 기사와 반려동물등록제와 관련된 기사를 살펴보자.”

반려동물과 관련된 수많은 기사들 중, 미리 3개의 기사를 준비했습니다. 다양한 관점에서 반려동물에 대해 이해해보는 시간으로 마련되었습니다.

반려동물 1,000만 시대... 대학 반려동물 강의 개설 <2019.09.01. 서울경제,>

반려견 동물등록 "8월31일 마감합니다" <2019.7.11. 제이누리,>

반려동물 등록 의무화 제주 시골개 '어쩌나' <2019.07.02. 제민일보,>

3개의 기사를 함께 읽고, 기사에 대한 내용 이해와 함께 질문을 던집니다.

“기사를 읽고 우리가 함께 내용을 이해하고 생각 나눔을 한 것을 바탕으로 질문에 자기의 생각을 정리해보자”

1. 반려동물등록제는 무엇인가요? 2. 반려동물등록제의 좋은 점과 문제점은? 3. 반려동물을 위해 앞으로 어떤 것들이 생겨날까요?

책으로 반려동물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입니다. 《검은 강아지》(박정섭 그림책, 웅진주니어)

“‘검은 강아지’라는 책을 함께 읽을 거야. 글보다 그림을 통해 내용을 전하는 책이니까 그림을 잘 보며 들어보자”

반려견이 유기되는 과정, 반려견의 입장이 되어 어떤 마음일지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입니다.

그리고, <인성 단어> 카드를 나누어줍니다.

“반려동물을 키우기 위해서 내가 가져야 할 마음가짐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단어 카드에서 3단어 이상을 고르고, 그 단어를 넣어 문장을 만들어 보자. 예를 들면, <동물을 키우기 위해서는 끝까지 함께하겠다는 ‘책임감’이 필요합니다>와 같이 문장 속에 인성 단어를 넣어서 문장을 완성하는 거야.“

마지막으로 ‘사람들에게 전하는 반려동물에 대한 메시지’를 포스터나 그림 편지 형식으로 표현하기로 활동을 마무리합니다.

△활동

[개념 짚기]반려동물과 애완돌물의 차이는 - 나의 반려동물 이야기 - 3개의 기사로 이해하는 ‘반려동물’ - 《검은 강아지》책으로 만나는 반려동물 이야기 - 인성 단어 - 창의 활동

[신문과 함께 자라는 생각 주머니] 코너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엄마가 신문을 활용해 아이들의 사고력, 표현력, 창의력 등을 길러주고자 실제 활동한 내용을 바탕으로 글을 전합니다.

 

설윤숙 객원기자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윤숙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김성은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9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