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청소년기자
학생문화원 먼나무, 살리고 싶은 내 친구[어린이 기자]서귀포 도시우회도로 공사를 반대하는 마음으로 쓴 글
서귀포신문(임지인) | 승인 2020.02.10 09:58
학생문화원 잔디광장 먼나무 열매가 빨갛게 맺혔다.(사진은 임지인 어린이 기자 제공)

나는 서귀포도서관(학생문화원 도서관)을 서귀포의 다른 도서관들보다 좋아한다. 왜냐하면 나무들이 많고 아름다운 잔디광장, 그리고 소나무 숲이 있기 때문이다. 나는 서귀포도서관을 가면 언제나 잔디광장을 빠르게 달려간다. 시원한 바람이 느껴진다. 꼭 내가 날아가는 것 같다. 그래서 잔디광장을 달릴 때면 기분이 상쾌해지고 행복해진다.

그리고 나는 잔디광장에 있는 먼나무들을 엄청 좋아한다. 그 중 한 나무는 올라가기도 하고 매달려 있기도 좋다. 크리스마스 때 열매를 따서 리스를 만들기도 했다. 빨간 열매와 윤기가 흐르는 잎을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처음에 나는 나무에 잘 올라가지 못했다. 그래서 엄마가 엉덩이를 밀어주고, 내려올 때는 안아 주었다. 하지만 두세 번 올라갔다 내려왔다 하자 나 혼자 올라가고 내려올 수 있게 됐다. 난 나무 꼭대기까지 올라가 앉아 있다가 내가 어디까지 왔나를 나뭇잎에 손톱자국으로 표시했다. 먼나무에는 잎이 많아서 아래쪽이 잘 안 보이는 쪽도 있었다. 위쪽에서는 빛이 찬란하게 들어오고, 새들의 노랫소리도 들렸다. 나는 이런 먼나무를 정말로 사랑한다.

나는 소나무 숲도 좋아한다. 소나무 숲은 바람이 시원하게 불고 비둘기들이 많다. 엄마와 이 아름다운 소나무 숲에서 도시락도 먹고 뛰어 다니기도 했다. 비둘기에게 먹을 것을 주려고 졸졸 쫓아다닌 적도 있었고 솔방울을 던지면서 놀았던 적도 있었다.

그런데 이렇게 아름답고 평화로운 곳이 없어지고 잿빛으로 범벅이 된 도로가 생긴다고! 그 오십 년이나 된 향기로운 소나무들과 심지어는 잔디광장의 나의 먼나무까지 모조리 잘려 버린다고!

난 요즘 서귀포 도서관에 갈 때마다 걱정이 된다.

혹시 지금 우리가 갔는데 공사를 시작하고 있으면 어쩌지?’, ‘내 나무가 막 뽑히고 있으면 어쩌지하면서 자꾸 걱정이 많아진다. 만약 공사를 하게 되면 나는 나의 나무에 올라가서 사람들이 공사를 하지 않겠다고 말할 때까지 내려가지 않을 것이다. 아니, 난 적어도 그렇게 하고 싶다. 나는 날마다 내 나무와 소나무들이 걱정된다.

어린이는 서명운동이나 일인 시위, 토론회 같은 것들은 못하지만, 나는 나의 나무들을 지키기 위해 이 글을 썼다.

추신 : 나는 만약 공사를 하게 되면 앞으로 다시는 서귀포도서관에 가지 않을 것이다.

**임지인 어린이는 서귀포신문 어린이기자입니다.

서귀포신문(임지인)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귀포신문(임지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김성은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20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