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편집규약 홈 > 안내데스크 > 편집규약

서귀포신문의 경영진과 편집국 전 직원은 지역신문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며, 외부의 압력으로부터 자유롭고 독립적인 언론을 보호하고 신문사의 내적 언론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이 규약을 제정한다.

제 1 조 (편집 기본방향)
서귀포신문은 외부의 어떤 기구나 단체로부터 독립된 종합신문으로, 지역주민들이 자신의 삶에 주인이 되는데 필요한 정보를 최대한 충실하고 공정하게 제공하며, 대한민국 헌법이 보장한 기본권과 질서를 존중하고, 민주적인 지역공동체를 지향한다.

제 2 조 (편집권)
1) 편집권은 기자를 포함한 편집국 전 직원이 공유하며 최종 권한과 책임은 편집국장에게 있다.
2) 편집국장은 편집권 행사에서 기자를 비롯해서 편집국 전 직원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
3) 편집국장은 신문사의 이해관계에 주의를 기울인다. 신문사의 경영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안에 대해서 편집국장은 경영진과 상의를 해서 결정한다.

제 3 조 (편집국총회)
1) 기자를 비롯한 신문 내용 제작에 참여하는 전 직원은 편집국총회를 구성한다. 편집국총회는 정규직 및 기타 신분으로 상시적으로 일하는 기자, 논설위원, 그래픽 및 편집 기술 담당자 등 신문 내용 제작에 참여하는 모든 직원을 포함한다.
2) 편집국장과 근무를 시작한지 3개월이 넘지 아니하는 직원은 편집국총회 회의에 참석해서 발언을 할 수 있으나 표결에는 참석할 수 없다.
3) 편집국총회는 편집국장이 아닌 자 중에서 대표 및 부대표 1-3인을 선출한다. 대표 및 부대표는 편집국총회 대표단을 구성한다.
4) 편집국총회 대표는 편집국총회 회의를 소집하며, 그 의장이 된다. 부대표는 대표를 보좌하며, 대표 유고시 그 임무를 대신한다.
5) 편집국총회의 대표단은 편집국 전 직원의 의견을 수렴해서 보도방향과 의제설정에 대해 편집국장에게 의견을 제출할 수 있으며, 편집국장은 이를 존중해야 한다.
6) 편집국총회의 구성과 대표 및 부대표 선출 및 기타 운영에 필요한 자세한 내용은 편집국총회가 규칙으로 정한다.

제 4 조 (편집국장 임면)
1) 편집국장은 언론인으로서의 소양과 경험을 갖춘 자 중에서 경영진이 임명하되, 사전에 내정자를 편집국 총회에 통보하고 그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 경영진은 편집국장 임명 이유를 서면으로 밝혀야 한다.
2) 편집국총회는 편집국장 내정자를 통보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구성원 과반수의 결의를 통해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 거부권을 행사할 때에는 그 이유를 경영진에게 서면으로 제출해야 한다. 거부권이 행사되면, 경영진은 5일 이내에 재임명 절차를 밟아야 한다. 경영진이 거부된 편집국장을 다시 내정하는 경우에, 편집국총회는 10일 이내에 구성원 3분의 2의 결의를 통해 이를 거부할 수 있다. 이 경우에 경영진은 거부 된 편집국장을 다시 내정할 수 없으며, 새로운 편집국장에 대한 임명 절차를 밟아야 한다.
3) 편집국장은 기자 경력 10년 이상으로 임기는 1년으로 하되, 연임할 수 있다.
4) 편집국총회 대표는 편집방침과 편집국 내 인사, 편집국장의 편집국 운영에 중대한 결함이 있다고 판단해 편집국총회 구성원 3분 1이상의 발의가 있으면, 편집국장에게 시정을 요구하는 편집국총회 회의를 소집한다. 이 회의에서 참석자 과반수의 결의로 편집국장의 시정을 요구할 수 있고, 편집국장은 이에 대한 입장을 서면으로 밝혀야 한다.
5) 편집국총회 대표는 편집국장이 시정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거나, 실제 시정을 하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편집국장 불신임을 결의하기 위한 회의를 소집할 수 있다. 이 회의에서는 편집국총회 구성원 3분의2의 결의로 편집국장 불신임을 결정할 수 있다. 편집국장에 대한 불신임 결의는 편집국장 임명 및 재임명 후 1년이 경과해야 한다. 편집국장 불신임 결의안이 거부된 경우에도 1년이 경과한 후 그 편집국장에 대한 불신임 결의를 할 수 있다.
6) 편집국총회에서 불신임 결정이 내려지면, 경영진은 지체 없이 새 편집국장 임명절차를 밟아야 한다.

제 5 조 (편집국 내 인사)
편집국 내 인사는 편집국장의 소관사항이다. 편집국 내 부서장 인사는 편집국장이 편집국총회 대표단과 협의한 후 경영진의 동의를 얻어 실시한다. 편집국 내 일반 직원에 대한 인사는 편집국장이 부서장의 동의를 얻어 실시하고 이를 경영진에게 보고한다.

제 6 조 (양심보호)
1) 기자는 자신의 양심에 따라 취재, 보도할 자유가 있다.
2) 기자는 자신이 작성하지 않고 자신이 원하지 않은 기사에 자신의 이름이 기명되는 것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
3) 기자는 내·외부의 압력에 의한 축소·왜곡·은폐는 물론 특정세력의 이익을 위한 것으로 판단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면 상관의 지시에 불응할 권리가 있다.
4) 기자는 서귀포신문의 윤리강령에 어긋나는 지시를 거부할 권리가 있다.

제 7 조 (효력발생)
1) 신문사 소유관계의 변화가 이 규약의 효력에 영향을 미치지 아니한다.
2) 이 규약은 경영진대표, 편집국총회대표 및 편집국장이 최초 서명함으로써 효력을 발생한다.

2007년 11월17일

[서귀포신문 편집국총회 운영규정]

제 1 조 (제정근거) 서귀포신문사 편집규약에 따라 편집국총회 운영규정을 둔다.

제 2 조 (명칭) 서귀포신문 편집국총회라 한다

제 3 조 (목적) 서귀포신문의 합리적 운영과 조직 강화를 도모하고, 민주적인 바탕에서 투명하고 올바른 신문을 제작해 독자들에게 제공케 함은 물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보다 효율적인 총회가 되도록 필요한 사항을 규정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 4 조 (회의) 총회는 격월로 정기회의를 개최한다. 단, 지역신문사의 특수성을 감안해 정기회의에 준하는 ‘편집기획 의’를 매주 개최한다. 또 편집국대표자가 필요하다고 할시 또는 회원 2분의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대표자가 임시회의를 소집한다.

제 5 조 (장소 및 소집공고) 총회 회의는 신문사에서 개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소집방법은 회의소집일 3일전 신문사 게시판에 게시함을 원칙으로 하고, 임시회의는 회의소집 3시간 전에 구두 또는 전화로 연락해 소집한다.

제 6 조 (회의진행) 총회는 총회대표가 진행하며, 대표자 직무를 대신할 상황이 발생되면 회의를 통해 선출하고, 선출된 회원은 대표자의 직무를 대행한다.

제 7 조 (간사) 편집국총회는 효율적인 운영을 위하여 간사 1명을 둔다. ①간사는 총회에서 결정하고 선임된 간사는 회의록 작성과 함께 실무적인 일을 맡는다.

제 8 조 (자격 및 임기) 편집국총회대표는 총회에서 결정하며, 임기는 1년으로 한다. 단, 대표의 자격은 신문사 입사일 1년 이상인 회원이여야 한다.

제 9 조 (역할과 의결) 편집국총회는 다음과 같은 역할과 의결을 한다.
1) 편집, 취재 등에 관한 제반사항
2) 지면에 연재되는 칼럼, 기획보도, 신문발간 외 부과사업 등에 관한 사항
3) 상벌건의에 관한 사항
4) 회원들의 후생, 복지, 교육 등에 관한 사항
5) 기타 편집국총회에서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항
6) 1항~5항까지 결정된 사항에 대한 의결

제 10 조 (규정의 개정) 이 규정의 개정은 회원 3분의 1이상 발의에 따라 출석회원 3분의 2이상의 찬성으로 의결한다.

제 11 조 (규정 외 사항) 이 규정 외의 사항은 편집국총회의 결의와 일반관례에 따른다.

부 칙
1. 이 규정은 2007년 11월17일 부터 시행한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9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