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태풍 탈림, 제주 큰 피해 없이 지나제주 동쪽에 자리잡은 고기압에 가로막혀 진로 변경, 오후에 일본 열도에 상륙할 듯
장태욱 | 승인 2017.09.12 17:55
태풍 탈림이 제주에 큰 피해를 남기지 않은채 오후에 일본열도에 상륙할 예정이다.

[기사보강 : 17일 오전 10시] 태풍 탈림, 제주에 큰 피해 남기지 않고 지나가

태풍 타림이 제주에 큰 피해를 주지 않고 일본에 상륙할 예정이다.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거북이 거름을 하던 태풍 탈림은 16일 저녁이후 세력이 크게 약해졌다. 이동속도 이전에 비해 빨라졌다.

17일 새벽 6시, 태풍은 강도(풍속 112km/h)와 규모(반경 320km)에서 모두 중형급을 유지한 채 일본 가고시마 남족 150km 지점에 이르렀고, 시속 22km의 속도로 동북동진해 오후에 일본열도에 상륙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당초 태풍에 제주에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몰고 올 것을 전망했다. 하지만 서귀포남쪽을 지날 때 제주도 동쪽에 자리 잡은 고기압에 가로막혀 이동방향이 북동진→남동진→동진→동북동진으로 바뀌었다. 제주도가 다행스럽게 태풍 사정거리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기상청은 태풍이 18일 새벽에 소멸한 것으로 전망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제주도 육상 전역발효됐던 강풍주의보를 해제했으며, 오전 8시를 기해 제주 앞바다에 내려진 태풍경보를 풍랑주의보로 대치했습니다.

그동안 출항이 전면 통제됐던 여객선과 어선도 모두 정상 운항될 전망입니다.

[기사보강 : 16일 오후 1시] 태풍 탈림, 진로변경, 세력 다소 약해졌지만 17일까지 강풍과 너울 주의해야

제18호 태풍 탈림이 16일 12시 기준, 서귀포 남쪽 450km 해상을 지나고 있다. 중심기압 965HPa로 중형 크기(반경 410km)의 강한세력(풍속 133km/h)을 유지하고 있다. 진로를 전날까지 북동방향으로 향하던 태풍이 남동쪽으로 진행방향을 바꿔 시속 10km의 느린 속도로 이동하고 있다. 태풍이 진로를 변경했기 때문에 추후 더 깊은 관심이 요구된다.

태풍의 반경은 전날에 비해 조금 작아졌고, 풍속도 160Km/h대에서 130km/h대로 줄었다. 태풍의 등급이 매우강한 태풍에서 강한태풍으로 한 등급 내려갔다.

기상청은 16일 오후 3시 이후 제주도남쪽먼바다와 제주도앞바다, 전라남도, 남해서부동쪽먼바다, 남해동부먼바다 등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그리고 제주도와 제주도북부앞바다, 남해서부서쪽먼바다 등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은 태풍 탈림이 17일에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했다. 직·간접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 경상동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이 20m/s이상 나타나는 곳이 있고, 제주도해상과 남해상을 중심으로 최고 8m로 물결이 매우 높게 이는 곳이 있겠다고 내다봤다.

제주도부터 시작된 비는 16일 점차 남해안과 동해안으로 확대되겠고, 17일 아침에 제주도부터 비가 그치기 시작해 밤에는 대부분 그치겠다. 또한 태풍이 북동진하면서 중국 북동지방의 고기압과 태풍사이의 기압차가 커져 16~17일,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주말동안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에는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태풍이 지나는 이동경로와 가까운 제주도해상, 남해상과 동해상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최고 8m로 매우 높게 일겠으니 어업 등을 삼가고 당분간 제주도해안과 남해안,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기사보강 : 15일 오후 3시] 15일 밤, 제주앞바다 태풍예비특보

제8호 태풍 탈림이 15일 오호 3시, 서귀포시 남남서쪽 570km까지 접근했다. 태풍은 중형(반경 430km)의 매우 강한 세력(풍속 162Km/h)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은 시속 6km의 느린 속도로 일본 규슈 지방을 향해 북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15일 오후 1시에 제주도남쪽먼바다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그리고 울산과 제주도, 부산,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남도 등에 강풍주의보를 발효했다. 제주앞바다와 남해서부먼바다, 남해동부앞바다에 풍랑경보를 발효했다.

그리고 15일 오후와 밤에 각각 남해동부먼바다와 제주앞바다 등에 태풍예비특보를 발효했다.

 

[기사보강 : 14일 오후 3시] 15~17일, 제주에 강풍과 많은 비 전망

기상청이 14일 오후 3시, 태풍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은 오후3시, 현재 매우 강한 중형 태풍(중심기압 940hPa, 최대풍속 47m/s)으로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360km 부근 해상에서 북북서진 중이다.

제18호 태풍 탈림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동쪽으로 수축된 가운데 태풍을 서쪽으로 이동시키는 힘이 약해지면서 14일 오후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해상까지 북상한 상태다.

우리나라 부근에 자리잡은 찬 공기로 인해 태풍은 계속 북상하지 못하고, 15일에 제주남쪽 먼해상에서 진로를 바꿔 일본 규슈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은 평년에 비해 따뜻한 바다(29℃ 이상)를 통과해 16일 오후 3시, 서귀포 남남동쪽 약 270km 부근 해상에 이를 때까지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따라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등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태풍의 영향으로 15~17일 제주도와 남해안, 경상동해안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16~18일 강원영동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전망이다. 특히 태풍의 진로와 가까운 제주도와 남해안, 경상동해안에서는 최대 순간풍속이 30m/s 이상의 강풍이 부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태풍의 영향으로 14~17일에 제주도와 경상도, 강원도를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다. 특히 태풍의 예상진로와 가까운 제주도는 지형적인 영향까지 더해져 2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또한 태풍의 영향으로 동풍이 지속되는 강원영동과 경북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한편 해상은 14일 오후 3시, 제주도해상과 남해먼바다, 서해남부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태풍이 점차 제주도 남쪽 먼해상으로 이동함에 따라 특보 지역이 확대되고 특보도 강화되겠다. 특히 일부해상에서는 최대 8m 이상의 높은 물결이 일겠고, 제주도해상과 남해상, 동해상은 15~16일경 일부 풍랑특보가 태풍특보로 대치될 가능성이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들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14~17일은 제주도해안과 남해안, 16~18일은 동해안에서 너울과 함께 강한 바람으로 파도가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높으니 저지대 침수피해와 해안가 안전사고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의 변화에 따라 태풍의 진로와 강도가 유동적이므로, 앞으로 발표되는 최신 태풍정보와 기상정보를 참고해야 한다.

 

[기사보강 : 14일 오후 1시] 태풍 탈림, 사실상 제주에 영향 

태풍 탈림이 북상하면서 제주해안이 태풍의 영향에 들어서고 있다.

제18호 태풍 ‘탈림’은 오키나와와 타이베이 사이를 지나 북상하고 있다. 14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서쪽 320㎞ 해상에 이르렀다. 태풍 탈림은 14일 9시 현재, 중심기압 945hpa에 시속 162km의 강풍을 동반하고 있다. 태풍의 반경이 400km로 규모는 중형이지만 매우 강한 태풍으로 성장했다. 시속 12km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탈림이 15일 오전 9시에 서귀포 남쪽 530km 해상에 이른 후 일본 규슈 방향으로 북동진할 것을 전망했다.

태풍은 14일부터 우리나라 주변에 직간접벅으로 영향을 미친다.

기상청은 14일 밤에 전라남도에, 15일 아침에는 제주도에 강풍예비특보를 내렸다. 그리고 14일 밤에 남해서부동쪽먼바다, 남해서부서쪽먼바다, 남해동부먼바다, 서해남부먼바다 등에 풍랑예비특보를 발효했다. 그리고 15일 새벽에 제주도남쪽먼바다에 태풍 예비특보를 발효했다.

행정안전부는14일 10시를 기해 제주 해안에 풍랑경보를 발령하고 어선의 출항을 금지했다. 해안가 낚시객들과 양영객들에게 안전한 지대로 대피하도록 지시했다.

한편, 제주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제18호 태풍 탈림이 강한 강풍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하고, 주민들에게 강풍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옥외광고물·축사·비닐하우스·수산증․양식시설 고정 등 안전조치에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재난안전본부는 호우 시 도로침수 및 하수역류가 발생되었던 지역 지점에 대하여 반복피해가 없도록 사전대비에 철저를 기하고,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하천변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과 갯바위 낚시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말에 벌초객를 계획하는 주민들에게는 기상특보를 주시하면서 태풍 내습 시에 벌초와 외출을 자제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줄 것을 특별히 당부했다.

 

[기사보강 : 14일 자정] 태풍의 진로, 당초 예상보다 북쪽으로 치우쳐 

제18호 태풍 탈림이 13일 21시,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250km에 도달했다. 당초 대만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이동방향이 북쪽으로 치우쳐 중국을 향하고 있다.

13일 21시 기준, 태풍 탈림은 중심기압 955hpa, 최대 풍속 시속 144km, 반경 370km를 유지하고 있다. 시속 11km의 느린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탈림이 14일 21시에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410km 지점에 이른 후에 진로를 북동쪽으로 바꿀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태풍은 15일 저녁 21시경에 서귀포 남남서쪽 450km 지점에 이르고, 16일 자정 무렵에 일본 규슈 연안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상청은 남해안에 대기가 불안정해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또 제주도는 금요일과 토요일에 강한 비바람일 불 가능성이 있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기사보강 : 13일 오전 11시] 태풍 탈림, 상하이 남쪽 지나며 진로 바꿔 일본 규슈 향할 듯

9일, 필리핀 동쪽 먼바다에서 발생한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해 타이완을 지나 중국과 가까워지고 있다. 제주도도 머지않아 태풍의 간접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태풍 탈림은 13일 오전 9시 현재, 타이베이 동쪽 450km 해상까지 이동했다. 중심기압은 960hpa, 최대풍속은 시속 140km, 강풍반경은 320km를 유지하고 있다. 규모는 중형급이지만 세력이 강한 태풍이다.

현재 시속 16km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탈림이 14일 오전 9시경 타이베이 북동쪽 240km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후 진행방향이 북진으로 바뀌고 이동속도는 시속 11km로 느려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15일 오전 9시경 중국 상하이 남쪽 290km 해상에 접근한 후 북동진으로 진로를 바꿔 일본 규슈로 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9일, 필리핀 동쪽 먼 바다에서 발생한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서북방향으로 이동해 타이완, 중국과 가까워지고 있다.

태풍은 12일 13시 현재 중심기압 970hpa, 강풍반경 약 310km로 중형급의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800km위치까지 이동했다. 태풍은 시속 40km/h의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어, 14일 오후에 중국 절강성 연안에 이를 전망이다.

태풍의 이동은 유동적일 수 있고, 제주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기상청은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탈림(TALIM)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가장자리’를 뜻한다.

장태욱  taeuk30@naver.com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태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안창흡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7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