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도시우회도로, 녹지화가 비용 낮추고 품격 높일 것"'도시우회도로 녹지공원화를 바라는 시민모임' 11일, 서귀포시청에서 기자회견열어
강문혁 | 승인 2020.02.11 14:13
서귀포시도시우회도로녹지공원화를바라는시민들이 11일 서귀포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전면 재검토'를 주장하고 있다 (사진= 강문혁 기자)

 

“귀중한 문화재 흐르는 곳에 6차선도로 웬말이냐!”

“환경영향평가 심사위원 50%를 시민추천 전문가로 채워라!”

“시대흐름 역행하는 도로계획 철회하고 녹지공원화 추진하라!”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녹지공원화를 바라는 시민들' 소속 10여 명은 11일 서귀포시청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귀포시 도시우회도로 전면 재검토를 하라!”를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아이들에게서 녹지를 빼앗지 말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내걸고 우회도로 추진사업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했다.

이들은 “제주가 난개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제주는 법정 보호 동식물의 서식지를 파괴하고 과잉 관광으로 쓰레기 오폐수 처리 용량을 초과하는 섬이 되었다. 그런데 1237억원의 도민세금을 써서 호근동에서 토평동까지 4.2km 왕복 6차선을 개설하려한다”라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도시우회도로가 숙원사업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서귀포의 교육문화벨트에 6차선 도로를 놓아 아이의 안전을 위협하고 소음과 매연에 노출된다면 학부모와 교육자는 이를 반기지 않는다”라며 "이 사업은 지가상승을 기대하는 인근땅 주인들의 요구이다. 땅소유주는 극소수이고 도시공간을 이용할 시민은 수만내지 수십만이다. 사적 이익추구를 편드는 도로계획으로 공익을 해치지 말라”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서귀포 구 도심지에 걸매공원, 칠십리 공원, 정모시 공원 등이 있지만 한쪽으로 치우쳐져 있어 매입한 땅을 전면 녹지공원화 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녹지공원화가 도시가치를 높이면서도 예산은 아스팔트를 까는 것 보다 적게 든다. 남은 예산으로 생활도로 정비하는데 쓰면 된다"라며 "속도 추구를 버리고 느리게 움직이는 도시, 명품 슬로시티를 대안으로 제안한다”라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행정이 그 동안 제주에서 의뢰해 벌인 환경영향평가는 거짓과 부실 투성이다. 제대로 된 평가를 위해서 시민이 추천한 전문가들이 환경영향평가 조사위원 심사위원으로 들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가단체는 한살림서귀포마을모임, 녹색당서귀포지역모임, 비자림를지키기위해뭐라도하려는시민모임, 전교조제주지부, 서귀포시민연대, 정의당서귀포위원회, 서귀포의미래를 생각하는시민모임, 민중당서귀포위원회 등이다.

 

강문혁  1119abckang@daum.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문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김성은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20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