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메인노출제외
경품 현혹 수억원 어치 물건 판매 일당 검거
양용주 | 승인 2016.04.18 14:53

농촌지역 50~60대 부녀자를 상대로 경품 제공 등 사행성을 조장하는 방법으로 건강기능식품 등을 판매하던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서귀포경찰서(서장 유철)는 경품 등을 제공 사행성을 조장하고 건강관련 강의 등으로 현혹하는 수법으로 건강기능식품 등을 판매하던 장모씨(41, 제주시) 등 일당 7명을 검거해 조사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 일당은 지난해 9월 경부터 표선면 지역에 60평 정도의 홍보관을 마련하고 화장지, 치약, 라면 및 주방용품 등 생필품을 사례품이나 경품으로 제공하는 등 사행성을 조장하면서 건강관련 강의, 노래 공연 등으로 현혹하는 수법으로 건강기능식품, 원액기, 정수기 등을 팔아왔다.

특히 피의자들은 돈태반, 아마씨유 등 효능이 검증되지 않은 일반식품이나 건강기능식품을 혈액순환·변비·시력개선·복통 등에 효과가 있다는 등 마치 질병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과장 광고로 약 1억원어치를 팔아치운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수법으로 지금까지 총 48가지 품목 8억원 어치를 팔아치웠다.

피의자들은 사장이나 대표이사 명의는 사용하지 않고 각각 실장·팀장·경리 등의 호칭을 사용하며 역할을 분담해  마치 본사가 별도로 있는 중견기업인 것처럼 눈을 속여 왔다.

또한 평일 낮 시간대에 한가하고 판단력이 약하며 실질적인 구매력이 있다고 판단되는 50, 60대 이상의 부녀자들만 회원으로 모집해 출입을 통제하는 등 단속을 피해왔다. 이렇게 모집된 회원만 5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귀포경찰서는 검거한 7명을 건강기능식품에관한법률 및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입건하고, 추가적으로 이들에 대한 여죄 및 공범이 더 있는지에 대해서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건강기능식품에관한법률에는 판매 사례품이나 경품을 제공하는 등 사행심을 조장하여 제품을 판매하는 행위에 대해 5년 이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양용주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용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김성은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9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