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제주 크루즈시장 위기, 시장다변화로 극복세계최대 크루즈박람회에서 글로벌선사 및 월드크루즈 마케팅
설윤숙 | 승인 2017.03.20 16:18
크루즈박람회 간담회 등 마케팅 활동 현장

제주자치도에 따르면 최근 사드 도입에 다른 중국발 크루즈의 한국기항 전면 취소로 제주 크루즈산업의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이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도, 제주관광공사, 제주크루즈산업협회 핵심 책임자들로 공동 대표단을 구성해 세계 최대 크루즈 전문 박람회인 ‘씨트레이드 크루즈 글로벌(Seatrade Cruise Global)'에 파견(3.8-3.17)해 크루즈 관광시장 다변화를 위한 월드 크루즈 선사 대상 세일즈와 신규 크루즈시장 개척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 전개했다.

마케팅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시장다변화를 위해 로얄캐리비안 인터내셔널, 셀레브리티 크루즈, 아즈마라 크루즈 등 월드와이드 크루즈를 운영하는 로얄캐리비언 총괄사장 마이클 배일리((Michael Bayley)를 비롯한 임원진과의 간담회를 통해 중국발 크루즈의 조속한 회복과 셀레브리티 밀레니엄 등 월드와이드 크루즈의 제주 추가 기항을 적극 고려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 냈다.

또한 월드크루즈 암스테르담호(62,000톤)와 볼렌담호(60,906톤)를 운영하는 월드와이드 전문크루즈사인 홀랜드아메리카 부사장과의 미팅에서는 월드와이드크루즈 제주기항 확대와 관광객 만족도 제고 등 상호 협력관계 유지를 위한 업무협약(MOU) 추진을 검토하기로 했으며, 기 판매된 상품외의 크루즈 기항지에 제주를 추가하는 것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특히, 크루즈 관광객의 중국 의존을 탈피하고, 신규 크루즈 시장 개척을 위해 대만과 일본 크루즈 관계자와의 미팅도 추진됐다. 대만항만공사(총괄부사장 첸샤요리앙)와의 미팅에서 대만을 출발해 아시아지역(일본 등)을 기항하는 크루즈의 제주 기항 확대 및 차터 여행사와의 연계상품 개발 등을 위해 향후 지속적인 논의와 협력 하기로 했다.
 
일본을 모항으로 부산 및 동남아지역 크루즈 상품을 판매하고 있는 프린세스 크루즈와는 향후 판매 예정인 크루즈 상품에 대해 제주기항 추가를 적극 검토하고, 공동 마케팅과 인센티브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모객을 강화시켜 나가기로 했다.

제주자치도에서는 앞으로 공사, 협회 등 유관기관을 중심으로 제주 크루즈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장 다변화를 위해 해외 크루즈 시장 개척단을 구성, 4월중 일본․대만․홍콩 및 동남아 지역 등 모항중심의 신규 크루즈 시장을 개척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 대표단 구성
   . 도 : 해양산업과장 이기우(710-3250) 외
   . 제주관광공사 : 해외마케팅처장 양필수(740-6042) 외 
   . 제주크루즈산업협회 회장 김의근(752-0248) 외

설윤숙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윤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697-810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정로 62번길 4, 4층(서귀동 만남빌딩)  |  찾아오는 길 : 만남빌딩 4층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안창흡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7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