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기사수정] 제수 찌른 50대, 화상으로 사망피해자는 회복 중, 범행 동기 등을 밝힐 기회 사라져
양용주 | 승인 2017.06.16 12:37
경찰이 사건 현장에 설치한 폴리스라인.

[기사 수정] 6월 19일

지난 16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사는 50대 이 모씨가 동생의 아내를 흉기로 찌르고 자신은 인근 과수원에서 분신을 시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범행 동기와 과정을 밝힐 수 있는 단서를 쥐고 있는 이 씨는 결국 17일에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반면, 범행을 당한 한모(46)씨는 상태가 점차 호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귀포경찰서와 해당 병원은 용의자 이 씨가 분신을 시도해 전신에 3도 화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 전모를 밝히기 위해 병원에서 이 씨가 회복되길 기다렸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범해 동기 등을 밝히는데 어려움을 겪을 상황이다.

 

50대 남성이 동생의 아내를 흉기로 찌르고 자신은 분신을 시도한 사건이 발생했다.

16일 오전 7시 42분 경 남원읍 이모(55)씨는 남동생의 아내 한모(46)씨를 흉기로 찌르고 인근 과수원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질러 분신을 시도했다.

이씨와 남동생의 아내 한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이씨는 생명이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양용주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용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김성은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9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