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파도에 휩쓸려 바위에 좌초된 어선, 해경이 구조서귀포해경, 30일 새벽에 온평포구 앞에서 바위에 좌초된 선박 구조
장태욱 | 승인 2017.07.31 11:16

서귀포해양경찰서(서장 이재두)는 30일 새벽, 서귀포시 온평포구 앞 50m 해상에서 어선 J호(3.3톤, 성산선적, 채낚기어선, 승선원 1명)가 좌초되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구조에 나섰다고 밝혔다.

서귀포해경에 따르면, 신고자 한 모씨(71년생, 서귀포시)가 30일 새벽 3시 46분경, 성산항으로 입항하던 중 좌초된 것 같다며 119와 서귀포해경서에 신고했다.

이에 서귀포해경은 서귀포서구조대와 성산파출소 경찰관, 경비함정 등을 급파하여 구조에 나섰다. 다행히 선장 강 모씨(56세, 서귀포시)는 30일 새벽 4시 27분경,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하여 구조됐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했다.

J호 선장 강 모씨(56세, 서귀포시)는 오늘 새벽 조업을 마치고 성산항으로 입항하던 중 높은 파도로 인해 기관실에 해수가 유입되면서 기관이 정지된 후 파도에 떠밀려 좌초한 것이라고 말했다.

어선 J호는 파도에 떠밀려 좌초되면서 선박 우현 길이 3m, 폭 30~40cm 정도가 파공되는 피해를 당했다.

서귀포해경서 관계자는 “어선이 좌초되면서 우현 측에 파공이 발생하였고, 선장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면서 “오늘 오후 크레인을 이용하여 좌초된 선박을 인양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신고자 한 모씨(71년생, 서귀포시)는 한치를 사러 가던 중 좌초된 선박을 발견하고, 서귀포해경에 어선 J호가 좌초된 것 같다며 신고한 것. 좌초된 선박은 30일 오후 2시경, 수리를 목적으로 크레인을 이용해 육상으로 인양됐다.

장태욱  taeuk30@naver.com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태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안창흡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7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