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관광
제주관광정보 사이트 ‘비짓제주’ 외국어 서비스 확대
강문혁 | 승인 2019.03.05 09:43

제주관광공사 공식 웹사이트인 ‘비짓제주’가 해외시장 다변화를 위해 외국어 서비스를 확대했다.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공식 웹사이트인 ‘비짓제주’에 중국어 번체, 말레이시아어 등 외국어 서비스를 확대하고 여행공유 사이트를 리뉴얼해 5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비짓제주는 작년 한 해 동안 338만 명이 방문하는 등 국내 및 해외 관광객을 대상으로 관광정보를 제공하는 제주 대표 관광정보 사이트이다. 해외에서의 방문자도 방문자의 25%에 달한다. 또한, 제주여행공유 사이트에는 2016년부터 약 5만여 건의 관광객이 업로드한 제주여행 사진이 공유되고 있다.

이번에 개편된 비짓제주 사이트에서는 해외시장 다변화 마케팅을 위해 홍콩, 대만 시장과 말레이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번체서비스와 말레이시아어 서비스를 새롭게 제공하고 있다.

또한, 국내관광객이 여행사진을 공유하는 제주여행공유 사이트는 사용자 편의성 개선과 지도(지역)기반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개선됐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이번 비짓제주 플랫폼의 외국어 확대로 대만, 홍콩, 말레이시아 등 시장다변화 및 해외 FIT관광객 유치확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제주관광 콘텐츠 홍보를 강화하고 제주도를 방문하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여행공유 사이트를 활성화해 양질의 제주관광 콘텐츠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비짓제주 다국어 사이트 및 제주여행공유 접속주소
  1) 비짓제주 중국어 번체 : www.visitjeju.net/zh
  2) 비짓제주 말레이시아어 : www.visitjeju.net/my
  3) 제주여행공유 : www.visitjeju.net/share

강문혁  1119abckang@daum.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문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9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