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평화, 자꾸 걸어나가면오한숙희의 자연&사람 그리고 문화-일본 규슈올레에서 만난 제주(5)
서귀포신문 | 승인 2017.05.18 14:53
▲ 오루레를 사랑하는 일본 여성들. 제주 올레축제 때 반드시 오겠다고 약속했다. /사진 제공=강올레

금강산도 식후경이라지만 일본의 도시락은 정말 매력만점이다. 추운 날에 밥이 찬 것이 흠이지만 건강에 좋은 재료를 조금씩 다양하게 채워넣은 디자인은 오감만족이다.

과연 '벤또 싸비스' 여사는 점심식사 장소에서 열심히 서비스를 하고 있었다. 내가 행여 못 알아볼까봐 위생모자와 마스크까지 벗고 나를 반겼다. "오하이오 고자이마스(안녕하세요)" 마음은 그게 아니었지만 짧은 인사말밖엔 할 말이 없어 아쉽게 돌아섰다. 그런데, 그가 내 앞을 막아서더니 계속 뭐라고 뭐라고 말을 하는 게 아닌가.

어제 저녁처럼 내 눈을 열정적으로 들여다보면서. 그리더니 갑자기 손뼉을 치며 막 웃어대는데, 거의 동시에 나도 빵 웃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그의 웃는 모습 때문이 아니었다. 그가 마지막에 한 말을 내가 이해한 까닭이었다.

"나는 왠지 네가 내 말을 다 알아 들을 거 같아서 하고 싶은 말을 막 쏟아 놓는 거야. 이러는 내가 나도 너무 웃겨"

그가 웃기 직전에 한 말은 분명 이거였다. 그의 표정과 태도가 딱 그랬다. 도시락을 든 나 그리고 주방모자를 쓴 그, 분명 말은 안 통하는데 같이 깔깔대는 이상한 상황, 그럼에도 정작 우리 둘은 하나도 이상할 게 없는, 이 희한한 내막을 하늘에 뜬 저 해는 이해하겠지?

사실 규슈올레 2박 3일 동안 나는 일본이라는 나라에 있지 않았다. 지구에 있는 아름다운 자연과 그 자연에서 태어난 마을에 있었을 뿐이다. 내가 만난 것은 뉴스에서 본, 군국주의 망령을 쫓는 일본사람이 아니었다. 사람을 반기는 시골마을의 그저 착한 사람들이었다.

▲ 올레는 일본사람과 우리나라 사람을 길동무가, 평화를 만들어갈 동지가 되게 한다. /사진 제공=강올레

'환영'이라고 한글을 쓴 작은 종이를 손에 들고 마을 길목에 서 있는 할머니들과 열 살 남짓한 소녀, 그들의 마음에 작은 정표라도 건네려고 열심히 배낭속을 뒤지는 올레꾼.

순간순간 길 위에서 펼쳐지는 가슴 찡한 장면들은 각본없는 휴먼드라마였다. 사람과 사람이 순수하게 마음을 여는 이것이 사람 사는 맛이 아니고 무엇이랴. 이들은 일본인과 한국인이 아니라 비행기로 1시간 떨어진 거리의 이웃이었다.

헤어지면서 벤또 싸비스 여사가 내 이름을 물었다. "숙희"라고 하자 그가 "스끼"라고 따라 말했다. 일본발음이라 그러려니 맞다고 고개를 끄덕였더니 그가 머리 위로 하트 표시를 하면서 라브라브 하고는 또다시 깔깔 웃어댔다. 알고보니 스끼는 좋아한다는 뜻. 이 명랑아줌마를 어이할꼬.

나는 그에게 올 가을 제주 올레 축제에 놀러오라고 초대했다. 제주올레라는 말은 오루레가 있는 곳에서는 외국어가 아니었다. 단박에 알아들은 그가 새끼손가락을 내밀었다. 약소꾸. 약속이 일본말로는 약소꾸라니 이쯤 되면 일본어 배워볼만 하겠는 걸,

전날 만찬 파트너였던 걷기 협회장은 제주올레축제 날짜가 정해지면 메일을 달라고, 반드시 회원들과 함께 오겠다며 진작에 자기 명함을 쥐어주었다. 오루레를 개장한 그들에게 제주는 세상에서 가장 각별한 곳이었다.

올레와 오루레, 길은 한국사람과 일본사람을 길동무로 만들었다. 식민지의 역사를 넘어 같은 시기에 지구별로 소풍 온 친구로 만들었다. 일본정부의 군국주의 분위기가 한층 고조되고 있다는 뉴스가 계속 나오는 요즘, 이런 길동무와 친구들이 점점 많아진다면 '뉴스의 세상'은 '진짜 삶'에 밀려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내가 걸었던 길, 내가 위로 받았던 자연, 나에게 음식을 베풀어준 사람들이 사는 그 곳에 폭탄을 쏜다고 하면 어떻게 가만히 있을 수 있겠습니까?"

세계 걷기여행을 하면서 저절로 평화운동가가 되었다는 어떤 사람의 말은 그만의 것이 아닐 터이다. 길은 평화를 낳는다. 길을 내는 것은 평화를 낳는 것이다. 사라진 길은 되살리고 끊어진 길은 잇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내는 올레 정신으로, 걷는 길이 지구에 자꾸자꾸 생겨난다면?

 지구는 둥그니까 자꾸 걸어나가면
 온 세상 어린이들 다 만나고 오겠네.
 온세상 어린이가 하하하하 웃으면
 그 소리 들리겠네, 달나라까지

노랫말처럼 자꾸 걸어 나가면 온 세상 사람들을 다 만날 것이고, 온 세상 사람들이 하하하하 웃으면 그게 바로 평화 아닌가. 옛길이 회복되면서 되살아난 이즈미 마을의 샘처럼, 세상에 길을 내다보면 평화로웠던 지구별의 시절로 돌아갈 수 있지 않을까. 적어도 노란색 멜빵 반바지를 입은 오루레 완주자와 오루레 핑클은 이 말에 동의하리라.

나는 일본어공부를 결심했다. 올 가을, 벤또 싸비스 여사와 제주 올레길을 걸으며 웃고 또 웃을 것을 기대하면서. 일단 우리 둘이 웃는 것으로 평화의 씨앗을 심겠다는 야무진 각오로.
 

서귀포신문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귀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697-810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정로 62번길 4, 4층(서귀동 만남빌딩)  |  찾아오는 길 : 만남빌딩 4층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안창흡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7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