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분석]김우남이 돌아왔다. 문대림 곁으로.. 그런데 왜?7일 오후 1시, 제주시오일장에서 지원유세 시작.. 최측근들 크게 반발했다는 후문
장태욱 | 승인 2018.06.07 15:16

김우남 전 국회의원이 문대림 후보 지원에 나섰다. 불과 닷새 전까지만 해도 문대림을 도울 수 없다던 김 전 의원이 입장을 바꾸고 7일에 제주시오일장에서 문대림과 포웅하는 모습까지 연출했다.

김우남 전 의원은 지난 4월, 문대림 후보와의 제주지사 경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당원명부 유출로 불공정 경선 시비까지 일었던 상황이라, 경선 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며 한 달 반 동안 칩거에 들어갔다. 그 와중에 그의 측근들은 비례대표 경선에서 물을 먹었고, 엉뚱하게 공천에서 밀려나는 ‘수난’을 감수해야 했다.

그 찬바람이 지나기도 전에 김 전 의원이 측근들을 지원하기 위해 전장에 복귀했다. 지난 2일, 측근 도의원 후보들을 지원하러 나서는 상황에서도 김 전 의원은 문대림을 도울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김 전 의원이 문대림 후보 지원유세에 나섰다. 

김 전 의원은 7일 오후 1시, 제주시민속오일시장에서 있은 문 후보 지원유세를 펼치며 “역대 대통령 중 제주를 가장 잘 이해하고 사랑하는 문재인 정부시대에 문대림을 도지사로 만들어서 같이 번영해 나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고 한다.

김우남 전 의원이 어떤 심경의 변화를 겪었는지 확실하지는 않다. 하지만 김 전 의원은 최근 측근들에게 “당인으로서 당이 선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정계를 떠날 마음이 아니고서야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또 다른 인사는 “최근 여론의 흐름으로 보면 어차피 이번 선거는 문대림 후보에게 불리하다고 보고, 김 전 의원이 명분을 쌓는 과정일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앞에 당원으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건, 가만히 있을 명분이 부족하다는 의미이지 판세를 뒤집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게 아니라는 분석이다.

김 전 의원이 문대림 후보를 지원하는 행보에 대해 김 전 의원의 친척과 가까운 지인들은 크게 반발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그런 최측근의 반발을 무릅쓰고 문대림 지원에 나섰다. 정치인은 명분을 밑천으로 생명을 이어가는 사람들이고, 명분은 선거에서 최고의 무기다. 결국, 김 전 의원이 다음 선거를 준비하는 상황이다. 2년 후 총선인지, 4년 후 지방선거인지 알 수 없지만. 정치는 범인들의 눈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영역이다.

 

장태욱  taeuk30@naver.com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태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8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