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농업
농업인도 월급 받는다내달부터 ‘농업인 월급제’ 시범 운영 후 내년 본격 시행
도, 농협·4개 조합장 간‘농업인 월급제’ 추진 업무협약’체결
양용주 | 승인 2019.07.08 14:40

제주도가 농업인 월급제 시범사업을 오는 8월부터 추진한다.

제주도는 8일 오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농협제주지역본부·조천농협·한경농협·고산농협·중문농협과 농업인 월급제 시범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원희룡 지사와 변대근 농협제주지역본부장, 김진문 조천농협 조합장, 김군진 한경농협 조합장, 고영찬 고산농협 조합장, 김성범 중문농협 조합장 등 6개 기관 대표가 참석했다.

농입인 월급제는 농가가 농협에 출하물량을 약정한 후 계약물량의 80%에 해당하는 금액(최소 월 30만원부터 최대 300만원)을 월급 형태로 미리 받는 제도이다. 농협이 선 지급한 금액에 대한 이자(약정이율 4.80%)는 제주도가 해당 농협에 지급한다.

올해 시범사업 대상 품목은 지역농협별 주 품목인 감귤, 만감류, 브로콜리 등이며, 대상품목은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제주도와 농협 제주지역본부 및 4개 지역농협은 농업인 월급제 시범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호 긴밀히 협력하고, 시범사업을 통해 나타난 문제점을 등을 보완한 후 내년부터 농업인 월급제를 본격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원희룡 지사는 “그동안 농업인들은 농사지은 농산물에 대한 대금을 판매 후에야 받았기 때문에 영농이나 생활자금 등이 부채로 쌓여왔다”면서 “농업인 월급제를 통해 예측가능하고 안정적으로 판매대금을 지급하는 것은 많은 변화를 몰고 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농업인 월급제가 성공적으로 정착되려면 일선 농협과 조합원들의 참여와 의식변화가 중요하다”며 농협과 조합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농업인 월급제가 정착이 돼서 어려움에 처한 농업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농협, 행정당국, 농가 등 모든 분들이 함께 고민하고 개선점을 찾아가면서 성공적인 제도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용주  sgp1996@hanmail.net

<저작권자 © 서귀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용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김성은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9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