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8,75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옹기 굽는 마을, 우리가 '원조'
▲ 강봉재 신평리장 강봉재(49) 신평리장은 아쉬운 소리부터 내뱉는다. 예전에는 제주에서 유명한 '옹기' 동네라 하면 신평리가 쉽게 떠...
김경덕 기자  |  2009-10-04 00:00
라인
‘두루치기’ 원하는 만큼 맘껏 드세요
▲ 광동식당 외부모습.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에 위치한 광동식당(대표 고명순). 광동식당은 표선면 지역 주민에게는 잘 알려진 식당이지만...
김승범 기자  |  2009-09-25 00:00
라인
“마을 입구에 더덕 전문식당 계획”
▲ 윤순동 이장. 표선면 동남부에 위치한 중산간 마을인 성읍2리(이장 윤순동). 동으로는 성산읍과 경계를 이루고 북으로는 구좌읍 접하고...
김승범 기자  |  2009-09-25 00:00
라인
어려운 이웃 위해 부대원들 한마음 한뜻
전경대원의 따뜻한 마음으로 시작된 이웃돕기가 알려지면서 추석을 앞두고 감동을 주고 있다. 제주해안경비단 127전투경찰대 소속 신현진(2...
김승범 기자  |  2009-09-25 00:00
라인
“녹색농촌마을 성공으로
돌아오는 농촌 꿈꿔요〃
▲ 안홍용 동광리장. 제주 4·3의 상처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서귀포시 안덕면 동광리. 전형적인 중산간 마을인 동광리가 2009년 ...
강승남 기자  |  2009-09-18 00:00
라인
'지금은 비상상황, 열매솎기 올인'
제주도 전 행정기관이 감귤열매솎기에 행정력을 집중시키고 있는 가운데 안덕면 역시 예외가 아니다.도와 서귀포시에 따르면 올해산 노지감귤 생산예상량은 63만7000톤으로 적정 생산량 58만톤을 크게 웃돌고 있어 감귤농가...
강승남 기자  |  2009-09-18 00:00
라인
정성.신선함 살아있는 바로 '이 맛'
▲ 사계마당의 주메뉴인 해물전골(왼쪽)과 정갈한 밑반찬. 해물요리는 역시 시원하게 펼쳐진 바닷가에서 먹어야 제맛이다. 그것도 형제섬과 ...
강승남 기자  |  2009-09-18 00:00
라인
도로옆 식당으로 관광객 겨냥한 메뉴개발
▲ 지난 3월 문을 연 그때그맛. 지난해 3월 성산읍 수산2리에 문을 연 그때그맛. 그때그맛 식당(대표 오영삼)은 국수, 순대국밥, 몸...
김승범 기자  |  2009-09-11 00:00
라인
“낡은 마을회관 신축에 노력”
▲ 고성리 정관규 이장. 서귀포시 성산읍 고성리는 성산읍의 중심 마을이다.대부분의 관공서와 병원, 은행 등 중요시설이 고성리에 모여있다...
김승범 기자  |  2009-09-11 00:00
라인
‘동명아파트 진입로’ 일방통행로 해달라
▲ 고성리 동명아파트 진입로 모습. 도로폭이 협소해 화재시 대형사고가 우려된다며 아파트 주민들이 일방통행로 지정을 요구하고 있다. 서귀...
김승범 기자  |  2009-09-11 00:00
라인
서귀포산과고 남원읍동문회 '852개월만의 결성'
서귀포산업과학고등학교(전 서귀농업고등학교)는 지금까지 57회(연 71회)의 졸업회수를 자랑하는 서귀포시 지역 내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문회의 활성화는 그리 쉽지 않았다고 한다....
서귀포신문  |  2009-09-03 00:00
라인
속을 '꽉꽉' 채운 순대, 빈 속도 '든든'
남원지역에서 어머니 손맛의 명가(名家)라면 열이면 열 모두 할망 순대를 꼽는다.올레 5코스가 시작되는 남원포구에 인근에 있어서 올레체험...
한애리 기자  |  2009-09-03 00:00
라인
"노곤한게 이리 편안할 수가 없어요"
서귀포시 남원읍 지역 노인들이 날로 건강해지고 있다며 즐거운 비명을 지른다. 노인 어르신들이 즐거워하는 이유는 서귀포시 불로장생 건강특...
한애리 기자  |  2009-09-03 00:00
라인
"감귤주산지 특성살린 골프마을 기대하세요"
▲ 김동섭 이장 남원읍사무소 소재마을이면서 인구 3000명이 살고 있는 남원1리에는 아직도 양용은 선수가 동양인 최초로 PGA 4대 메...
한애리 기자  |  2009-09-03 00:00
라인
남원해안도로, 시(詩)가 있는 '명품' 꿈꾼다
「나의 어린시절, 신작로 길은 두려움과 동경의 길이었다. 저 길을 통해서 많은 새로운 것들이 들어왔고, 또 저 길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한애리 기자  |  2009-09-03 00:00
라인
공천포 검은모래사장 명성 찾기 '먼 길'
최근 지역의 자연환경과 인적자원을 활용해 마을의 브랜드가치를 키워나가는 자립마을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서귀포시 남원읍 신...
한애리 기자  |  2009-09-03 00:00
라인
<포토뉴스>단산의 발견, '아, 선녀나무!'
단산의 발견, '아, 선녀나무!' 대정읍 인성리 소재 단산에서 기이한 자태를 뽐내는 천선과(天仙果)나무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선녀...
김경덕 기자  |  2009-08-27 00:00
라인
해변 동네, 새 해양관광마을로 발돋움
▲ 하모1리 문재준 이장 하모1리는 울창한 송림이 감싸고 있는 아름다운 해변을 가진 마을이다. 모슬포 운진항을 따라 형성된 이곳은 북쪽...
김경덕 기자  |  2009-08-27 00:00
라인
큼지막한 허브버거, 은근슬쩍 맛있다
▲ 황금륭 골든힐 허브팜의 허브버거. 갓 나온 음식 앞에 모여 앉은 젊은 친구들이 ‘디카’(디지털카메라)를 꺼내들기 여념 없다. 이젠 ...
김경덕 기자  |  2009-08-27 00:00
라인
‘흑돼지’ 한번 맛본 손님이면 다시 찾아
▲ 흑돼지 생구이. 표선면 성읍리하면 민속마을로 널리 알려져 있다. 또한 민속마을과 더불어 향토음식을 하는 식당들이 많이 모여 있기도 ...
김승범 기자  |  2009-08-21 00:0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63579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중산간동로 7942   |  제보 및 문의 : 064-763-4556/4455  |  팩스 : 064-763-44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제주 아 01006  |  등록일 : 2006년 7월 26일  |  발행인 : 송형록  |  편집인 : 장태욱
상호 : 서귀포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616-81-16330  |  개인정보책임자 : 양용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용주
Copyright © 2019 서귀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